가족의 재미 31-33화

독노보 1 312 0
제 31 장

줄리는 밥이 그의 동생의 단단하게 일어서 음핵을 입술로 문지러대는 것을 매혹되어 보았다. 켈
리의 무릎은 그녀가 경험하고 있는 것이 너무나 좋아서 절묘하게 조여지고 있었다. 그녀는 바로
자신의 위에 있어서, 줄리는 모든 것을 볼 수가 있었고 밥이 그의 동생의 움찔거리는 보지를 빨
면서 자신을 박는 것을 보는 것은 아주 강한 쾌감을 그녀에게 주었다. 밥의 자지는 이제 그가 켈
리의 보지를 혀로 쑤시는 것과 거의 같은 리듬으로 아주 강하게 그녀의 보지를 쑤셔주고 있었다.
이제 그들 셋은 거의 절정에 다달아서 방안은 온통 그들의 몸사이와 보지에서 나는 축축한 소리
와 열기만이 가득 채우고 있었다.
밥은 입으로는 동생의 음핵을 앞뒤로 빨고 자지로 그녀의 음핵을 문질러 더욱 그녀들을 기쁘게
하였다. 그러자 소녀들은 몸부림치며 유방을 흔드어 기쁨을 표현했다. 마침내 켈리가 기쁨의 비병
을 지르며 손으로 오빠의 얼굴을 보지에 쳐박으며 절정을 느끼기 시작하였다.
"우우우오옹! 아오우아아아아아앙! 박아! 나 싼다아아앙앙아아앙!" 그녀는 외쳤다.
격렬한 절정을 맞이하면서 켈리의 다리는 떨렸고 그녀의 등은 굽었다. 동생이 절정을 맞이하는
것을 느끼며 축축한 동생의 보지를 빨던 바비가 거친 짐승같이 엉덩이를 몰아쳐서 그의 자지를
줄리의 보지에 박아대자 줄리도 곧 싸기 시작했다.
켈리는 완전히 지쳐서 그들 옆으로 누웠다. 그녀는 본능적으로 오빠의 그의 두껍고 부푼 자리를
영계의 좁은 보지로 깊고 강하게 쑤시는 것을 보았다. '정말 멋진 자지야!' 켈리는 생각하였다. '저
년은 지금 자지가 목구멍까지 쳐 올라오는 줄 알꺼야!' 정말로 줄리는 그렇게 보였다. 그녀의 눈
은 꽉 감겨져 있었으나 입은 넓게 벌리고 자신의 보지에서 나오는 쾌감에 욕정의 신음을 내뱉어
내고 있었다.
"오오오오! 우우아아아우우! 박아! 박아! 날 박아!" 그녀는 신음하며 그녀의 사랑스러운 남자의
엉덩이를 양손으로 잡았다. 밥은 그런 줄리의 보지근육이 자신의 펌프질하는 자지를 믿을 수 없
도록 조여대는 것을 느꼈다. 즉시, 그의 엉덩이는 거칠게 움직여서 그의 불알에 있는 좆물을 자지
롤 쏟아내었다. 바비는 그의 자지에서 나온 좆물이 줄리의 질퍽한 보지 깊은 곳에 떨어지는 것을
느끼면 신음하였다. 줄리도 하얗고 뜨거운 좆물이 그녀의 자궁벽을 쏘아대는 것을 느끼며 그의
자지를 더욱 강하게 조이며 다시 한 번 보짓물을 싸댔다.
켈리는 누워서 그녀의 오빠가 줄리의 보지 깊이 좆물을 싸서 그곳에 거품이 이는 것을 보면 붉
은 보지를 손가락으로 문질러대었다. 그녀의 눈은 아주 가까이서 이 흥분된 광경을 보고 있었다.
바비는 그의 입을 줄리의 떨리는 입술에 대고 열정적으로 키스를 하면서 그의 자지를 여전히 그
녀의 보지 속에서 천천히 움직여 절정을 느꼈다. 켈리도 비명을 지르며 그들 앞의로 엎드려서 머
리를 그들의 허벅지 사이로 쳐박았다.
밥은 동생의 입술이 자신의 불알을 빨아대는 것을 느끼며 헐떡거렸다. 그리고, 그녀는 그녀의 입
을 그의 자지로 움직여서 아직 줄리의 보지 안에 있는 오빠의 자지를 핥기 시작하였다. 거기다
켈리는 그녀의 혀로 부드럽게 좆물이 묻어있는 영개의 보지 입술까지 빨아주었다. 켈리가 그렇게
자신의 보지를 빨아주자 이번엔 줄리가 신음하였다. 밥은 그 장면을 보며 웃었다.
"내가 너한테 말하는 것을 있었군. 켈은 정말 보지를 빠는 것을 좋아해...."


제 32 장

줄리는 놀란 눈으로 바비를 쳐다보았다.
"그녀는 때때로 내가 엄마와 박을 때 엄마 위로 올라와! 그녀는 내가 그녀의 보지를 박을 때 켈
리가 자지와 보지를 동시에 빨아주는 것을 좋아하지"
"정...정말이야? 너의 엄마가 켈리에게 그녀의 보지를 빨게 한다는 것이?" 줄리가 물었다.
"그래! 정말이야! 너도 볼 수 있을거야!" 줄리는 밥의 엄마와 동생이 69의 자세로 있는 것을 그
려보았다. 이런 생각은 그녀를 너무나 황홀하게 만들었다.
그녀가 그런 생각을 할 동안 켈리가 고개를 들고 오빠에게 말했다.
"바비 오빠, 오빠 자지는 야구방망이 같아, 줄리의 보지에서 조금만 더 빼면 훨씬 더 좋을텐데?"
밥은 고개를 돌려 동생을 보며 웃었다.
"지금 굶주렸고나. 이것아!" 그는 웃었다. 켈리도 웃으며 그녀의 입을 오빠의 자지로 가져가서
그것을 이빨로 잘근잘근 물고 빨았다.
"오우! 넌 작은 암캐야! 아퍼!" 그는 웃었다.
"내가 얼마나 많이 그건 먹는게 아니라고 했잖아!"
서운하게도, 바비는 그의 자지를 줄리의 뜨겁고 작은 보지에서 완전히 빼내어서 그녀의 옆으로
무너졌다. 그녀는 즉시 엎드려서 그의 자지를 그녀의 허벅지에 넣고 보지 앞으로 문질러대었다.
다시 바비의 자지는 튀어올랐고 켈리는 그의 번쩍이는 자지와 불알을 빨다가 좆물과 애액이 썩인
줄리의 보지를 빨았다. 줄리는 기쁨으로 신음하면서 본능적으로 그녀의 엉덩이를 돌리며 그녀의
보지 입술을 켈리의 얼굴에다가 비벼대었다.
"오오오우웅으으으응음! 아주 좋아앙앙!" 그녀는 신음하며 그녀의 부드럽고 둥근 유방을 바비의
입에 밀어넣었다. 가그 그녀의 작게 일어서 젖꼭지를 빨자 그녀의 보지가 경련을 일으켰다. 줄리
의 기쁨의 신음을 들으면서 켈리는 그녀의 입으로 켈리의 보지를 완전히 삼켰고 줄리는 소녀의
혀가 그녀의 보지를 가르고 들어와 그녀의 음핵을 간지르자 온몸을 뒤틀며 비명을 질렀다.
줄리는 그녀의 보지를 빨려본 적이 없었다, 더군다나 여자에게는! 그러나 그녀는 본능적으로 쾌
감을 느끼며 그녀의 질퍽한 보지를 켈리의 입으로 무조건 밀어붙였다.
"이봐, 내 자지에도 신경쓰는 것을 있지마!" 밥이 줄리의 유방에서 입을 떼며 말했다. 켈리는 고
개를 끄덕이며 줄리의 보지로 그녀의 얼굴을 묻고 알아듣기 어려운 말을 지껄였다. 그녀는 그 순
간 오빠의 자지는 이미 오랬동안 빨아왔기 때문에 영계의 보지를 빠는 것에만 신경을 쓰고 있는
중 이었다.
밥도 그것을 알았지만 그도 미치도록 자지가 빨리고 싶었다. 그는 줄리의 가슴위로 버티고는 그
의 단단한 자지를 그녀의 유방에 문질러대며 그것을 줄리의 얼굴에 가져갈 기회를 엿보고 있었고
줄리는 그런 그의 눈에서 욕정을 느낄 수가 있었다.
"입을 벌려, 내 사랑" 그는 말했다.
"그리고 내 자지를 빨아!" 이 말은 줄리를 기쁘게 했다. 그녀는 즉시 입을 벌리고 밥의 거대한
자지를 받아들였다. 이 영계는 보지를 빨린 적도 없었지만 자지를 빨아준 적도 없었다! 자지가 입
안으로 들어오자 아주 맛이 좋았고 줄리는 그 자지가 방금까지 자신의 보지를 쑤셔주던 자지라는
생각을 떠올리고 자지를 맛있게 빨기 시작하였다. 이런 생각은 자신의 보지를 빨아주는 켈리의
혀의 움직임과 합쳐서 그녀의 뜨거운 보지를 더욱 경련시키게 만들었다.......

제 33 장

이런 생각은 그냥 그녀의 욕정에 불을 당기기만 하였다. 눈을 감고 줄리는 밥의 자지를 깊게 입
으로 받아들였다. 그녀는 그의 단단한 자지가 강하게 자신의 입으로 들어오는 느낌을 즐기기 시
작하였다. 밥은 자신의 엉덩이를 앞뒤로 움직이면서 그의 자지를 그녀의 유방을 지나 뜨거운 입
속으로 들어가게 만들었다.
"그래에! 빨아! 내 자지를 빨아, 베이비!" 밥이 신음하였다.
"오, 너무나 좋아!"
줄리는 목구멍을 이완시켜서 아주 깊이 그의 자지를 받아들였다. 밥은 아주 부드럽게 들어왔고
스녀는 자신이 좀더 그의 자지를 받아들일수 있다는 것을 알았다.
"하느님 맙소사! 우우우우우웅웅! 그거야! 다 먹어, 영계!" 그는 컨트롤을 못하며 비명을 질렀다.
그는 발정난 영계의 목 깊이까지 자지를 박았다. 그러나 그는 그가 진짜로 하면 그녀가 미숙해
서 아픔을 느낄 것이란 걸 알았다. 그뿐이 아니라, 그녀는 아마 그의 자지를 빠는 것에서 관심을
돌릴 것이었고 그는 그것을 원하지 않았다! 대신에, 바비는 그의 자지를 약간 빼서 줄리가 그의
부푼 좆대가리를 빨게 만들었다. 그녀는 그것을 격렬하게 빨면서 그녀의 붉은 혀로 그 자지를 희
롱하였다. 그와 동시에 그녀는 켈리가 자신의 보지를 이 구석 저 구석 핥고 빨아주자 신음하며
보지를 미치도록 경련시켰다.
줄리가 그의 뜨거운 입으로 그의 자지를 위아래로 조여대자, 밥은 그의 불알에서 좆물이 올라오
는 것을 느낄 수가 있었다.
"오! 씨발 그래, 줄리! 깊이! 난 곧 터질 것 같아!" 밥이 외쳤다. 줄리는 입의 움직임을 증가하면
서 밥은 자지에서 나오는 좆물을 빨아먹기를 갈망하였다. 그러나 켈리는 달랐다.
"오 안돼 오빠!" 그녀는 줄리의 움찔거리는 보지에서 번쩍이는 입술을 들고 외쳤다.
"넌 이미 줄리를 박았잖아! 나도 크도 두꺼운 자지가 필요해!" 켈리는 비명을 지르며 그들의 옆
으로 누워서 그녀의 긴 다리를 넓게 벌렸다.
"뭘 기다려 내 사랑?" 그녀는 허스키한 목소리로 말했다.
"여기에 집어넣고 내 뜨겁고 축축한 보지를 박아줘!" 켈리는 오빠를 보면서 악마같은 미소를 지
의며 손을 그녀의 축축하게 젖은 보지로 가져갔고 그 장면을 보며 밥은 웃었다.
"넌 언제나 그런 말을 하는구나, 켈" 그는 몸을 굽혀 줄리의 입에다 키스를 했다.
"미안, 내 사랑! 좀 있다가 계속하자!" 그는 말했다.
"난 잠시 내 가족 일을 돌봐야겠어"
줄리는 농담에 웃으며 밥이 그의 동생의 열려진 허벅지에 자지를 잡는 것을 보았다. 켈리는 자
신의 허벅지를 잡아 올렸다.
"왜 사랑스런 내 오빠가 내 보지를 돌볼 동안 넌 너의 보지를 내 입에 가져와서 빨리지를 않
지!" 소녀는 말하며 켈리의 몸을 어루만졌다. 그러자 줄리는 재빨리 그녀의 축축한 보지를 켈리의
얼굴 위로 올리고는 서비스를 받을 준비를 하였다.
"오오오, 맙소사, 그래!" 줄리는 켈리가 다시 그녀의 질퍽한 보지에 얼굴을 묻고 자신의 보지를
핥고 빨아주자 쾌감에 신음하며 울부짖었다.
이제, 밥은 그의 쌍둥이 동생이 어떻게 박으면 좋아하는지 정확히 알고 있었다. 그녀는 잠시 골
리는 것을 좋아했다....잠시 애무를 하며...그녀의 보지가 그의 크고 단단한 자지를 애원할 때까지.
밥은 그의 좆대가리를 켈리의 벌려진 보지입술에다가 가져가서 두껍게 부푼 좆대가리롤 그녀의
보지를 문질러대었다. 그러면서 박기 전에 음핵을 문지르는 것도 잊지 않았다.

1 Comments
잘보고갑니다

글읽기 YP 글쓰기 1YP 덧글쓰기 YP 추천 YP